경제
충남도 미 NRG사와 5000만 달러 투자협의
정문교 기자  |  moongyo6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4.16  13:27: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예산에 신재생에너지 중 하나인 고형연료를 생산하는 첨단 공장이 들어선다.

구본충 도 행정부지사는 16일(한국시간) 미국 LA 옥스퍼드 팔레스 호텔에서 최승우 예산군수, 지오프 씨만(Geoff Seaman) 골든 엔알지(Golden NRG) 대표이사 등과 함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NRG는 오는 2018년까지 5000만 달러(총 투자 1억3900만 달러)를 투입, 현재 조성 중인 예산 예당일반산업단지 내 2만4293㎡의 부지에 첨단설비를 갖춘 고형연료(SRF : Solid Refuse Fuel)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공장은 오는 10월 착공해 1만3272㎡ 규모로 건립하게 되며 2015년 상반기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고형연료 제품을 하루 600톤에서 최대 1200톤까지 생산하게 된다.

고형연료는 신재생에너지의 하나로 NRG의 제품은 매립 또는 소각 대상 폐플라스틱을 수거해 선별·파쇄·건조·성형 공정을 거쳐 만들며, 주요 수요처는 열병합발전소와 난방공사, 시멘트 회사, 제지 회사 등이다.

NRG는 특히 원료인 폐플라스틱을 외부에서 1차 선별해 완전 밀폐된 차량으로 사업장에 반입하고 원료 적재 및 제조공정도 모두 공장 안에서 처리하는 등의 환경대책을 제시했다.

도는 이번 MOU에 따라 향후 5년간 1200여명의 직·간접 고용, 매출 2300억원, 생산유발 2800억원, 부가가치 유발 2300억원, 수입 대체 7억2500만 달러(원유 환산 기준)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본충 부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지속가능한 자연 및 생활환경 관리를 위해서는 폐자원에 대한 효율적 관리와 재활용이 필요하다”며 “NRG의 첨단 기술은 매립과 소각에 의존하는 도내 생활쓰레기 처리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승우 군수는 “고형연료는 폐플라스틱을 파쇄하고 성형하는 등의 공정을 통해 에너지를 만드는 자원 재활용 사업”이라고 전했다.

지오프 씨만 사장은 “800억원 규모의 주요 설비는 미국 첨단 제품으로 모든 생산공정을 중앙 통제실에서 모니터링 하며, 소음·분진 등 제반 환경 위해 요소를 차단·관리하는 등 친환경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캘리포니아(LA 남쪽 80㎞)에 위치한 NRG는 2001년 설립됐으며 미국 에너지성(Department of Energy) 산하 아르곤(Argonne) 국립 연구소에서 연구된 고형연료 관련 기술을 갖고 있다.

국내에서는 고형연료 제조 및 연소방법과 고형연료 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첨가제 사용 등 2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정문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송골1길 17 (203,원진휴먼빌)  |  대표전화 : 041-581-3007  |  팩스 : 041-581-3008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31
간별 : 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4. 6. 18  |  발행일 : 2014. 6. 24  |  발행인 : 정문교  |  편집인 : 권환철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문교
Copyright © 2022 뉴스앤충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