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교육일반
독립기념관, 2020년 4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정문교 기자  |  moongyo6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31  11:02: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오광선 선생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오광선·정현숙을 2020년 4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오광선은 1896년 경기도 용인 원삼면에서 태어났으며 1913년 이웃 마을 출신 정현숙과 결혼했다.

의병장이었던 부친의 영향으로 일찌감치 독립운동에 뜻을 품은 그는 1915년 중국으로 망명했고, 이때 본명인 성묵(性黙) 대신에 ‘조선의 광복을 되찾겠다’는 뜻의 광선(光鮮)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후 신흥무관학교에 입학, 1918년 졸업 후 신흥무관학교 교관으로 독립군 양성에 매진했다.

   
                정현숙 선생

1920년대 초 대한독립군단 중대장으로 활동하던 중 자유시참변으로 인해 이르쿠츠크 군형무소에 수감돼 혹한의 고통을 겪은 후 가까스로 탈출했다.

1931년에는 한국독립군 중대장으로 임명돼 한중 연합의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며 대전자령전투 등의 각종 항일전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후에는 관내로 이동, 중국 중앙육군군관학교 낙양분교 한인특별반에서 군관양성활동을 펼쳤으며, 1936년경에는 베이징에서 비밀공작 활동을 벌이던 중 체포되어 2년간 옥고를 치렀다.

광복 후에는 광복군 국내지대장 등을 맡았고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수여됐다.

정현숙은 1900년 경기도 용인시 이동면에서 태어났다. 남편 오광선이 신흥무관학교를 졸업하던 이듬해인 1919년 남편의 뒤를 이어 만주로 망명길을 떠났다.

고국에 남긴 가족들의 안전을 우려해 본명 정산(正山) 대신에 현숙(賢淑)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만주 땅에서 화전을 일구는 곤궁한 생활 속에서도 독립군들을 뒷바라지 해주었기에 ‘만주의 어머니’라는 별명을 얻었다.

중일전쟁 발발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요인들이 피난길에 오르게 되자, 당시 일제에 체포된 남편 오광선을 대신해 삼남매를 데리고 피난생활에 합류했다.

이후 충칭 인근의 토교에 정착해 임시정부 요인의 식구들과 함께 거주하며 임시정부 활동을 뒷바라지했다.

이때 한국혁명여성동맹의 맹원이자 한국독립당의 당원으로서 독립운동에 참여했으며 그 영향을 받은 두 딸 역시 한국광복군에서 활동했고 정부는 이러한 공훈을 기려 1995년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정문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송골1길 17 (203,원진휴먼빌)  |  대표전화 : 041-581-3007  |  팩스 : 041-581-3008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31
간별 : 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4. 6. 18  |  발행일 : 2014. 6. 24  |  발행인 : 정문교  |  편집인 : 권환철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문교
Copyright © 2024 뉴스앤충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