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교육일반
독립기념관 3월의 독립운동가 진덕기 선생 선정
정문교 기자  |  moongyo6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3.03  13:28: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덕기 선생
독립기념관(김능진 관장)은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전덕기 선생을 2014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전덕기 선생은 1875년 12월 서울 정동(貞洞)에서 전한규(全漢奎)의 큰 아들로 태어나 9살 때 부모를 잃은 그는 남대문에서 숯장사를 하던 삼촌의 양자로 들어가 유년시절을 보냈다.

선생은 17세 때 당시 정동에서 의료선교활동을 하던 스크랜턴(W. B. Scranton) 선교사를 만나 1896년 기독교에 입교해 1902년에는 정식 선교사가 돼 상동교회를 중심으로 민중 목회자로서 활발한 활동을 전개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독립협회의 회원으로 활동했고 1903년에 상동교회 안에 ‘엡윗 청년회(Epworth League)'를, 1904년에는 중등교육기관인 상동청년학원(尙洞靑年學院)을 조직, 전덕기 선생이 이끄는 상동청년회(1903년)와 상동청년학원(1904년)은 을사늑약 반대 투쟁 등 일제의 침략에 항거해 활발한 활동을 전개했다.

또 비밀결사단체인 신민회(新民會) 창설과 조직의 인적․물적 토대가 됐고 전덕기 선생은 신민회 발기인 7명 중 한 명이었을 뿐만 아니라 신민회 운영에 필요한 재무를 총괄하고 신민회 중앙총회 평의원 겸 서울지역 신민회 총감(總監)으로 활동했다.

국권을 강탈한 일제가 1911년 데라우치(寺內正毅) 총독 암살 미수사건을 조작하고 많은 독립운동가를 탄압하면서 신민회 조직이 와해됐다.

이때 전덕기 선생은 이른바 ‘105인 사건’으로 구속된 독립운동가를 대신해 오산학교(五山學校)와 대성학교(大成學校)를 운영하는 한편, 와해된 신민회 조직을 재정비하는데 힘을 쏟았다.

기독교 신앙을 바탕으로 나라와 민중을 위해 헌신한 전덕기 선생은 1914년 3월 순국했고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이와 관련, 독립기념관에서는 선생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별도의 전시실을 마련하고 관련 자료를 3월 한 달 동안 전시할 계획이다.

 

 

 

정문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송골1길 17 (203,원진휴먼빌)  |  대표전화 : 041-581-3007  |  팩스 : 041-581-3008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31
간별 : 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4. 6. 18  |  발행일 : 2014. 6. 24  |  발행인 : 정문교  |  편집인 : 권환철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문교
Copyright © 2024 뉴스앤충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