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건강탐방
태안의 최고의 먹거리 대하가 돌아왔다
김병진 기자  |  ohappy1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29  15:14: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9월만 되면 미식가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태안반도 가을철 최고의 먹거리 ‘대하’가 돌아왔다.

태안군에 따르면 안면읍 백사장항을 중심으로 자연산 대하가 지난달 21일경부터 잡히기 시작해 지난달 29일까지 백사장항 수협 위판장에서는 하루 평균 1톤가량의 대하가 kg당 평균 15000원에서 17000원에 위판됐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위판량은 3배가량 늘고 위판가는 8000원에서 16000원가량 낮은 금액으로 대하 풍년을 예감케 하며 백사장항은 흥분의 도가니이다.

아직 철이 이르다보니 크기는 kg에 45마리정도 올라갈 정도로 크기가 작지만 가을철 별미의 대표 대하가 잡히기 시작하면서 백사장 항포구 일대가 활기를 띄고 있다.

10월까지가 최적기인 대하 철이면 백사장항은 주변 식당뿐 아니라 항포구내 즐비하게 늘어선 수산물 판매장 앞에도 손님들로 북적일 만큼 관광객이 많이 찾아오고 있어 백사장항 주변의 상가 및 펜션까지도 벌써부터 손님맞이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단백질과 무기질이 풍부한 대하는 수컷보다는 암컷이 더 크고 맛있는데 육질이 단단하고 쫄깃해 가을철 최고의 별미로 꼽히며 주로 날로 까먹거나 소금구이, 튀김, 찜 등으로 요리해 먹는다.

특히 은박지를 깐 석쇠에 소금을 깐 뒤 대하를 올려 구워먹는 소금구이는 고소하고 단백한 맛과 쫀득한 육질이 일품으로 아이에서 노인까지 건강영양식으로 그만이다.

태안반도에는 자연산 대하와 비교해 모습이나 맛이 비슷한 양식새우(흰다리새우)도 저렴한 가격에 출하되고 있어 자연산과 양식산을 모두 즐길 수 있다.

 

 

김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송골1길 17 (203,원진휴먼빌)  |  대표전화 : 041-581-3007  |  팩스 : 041-581-3008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31
간별 : 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4. 6. 18  |  발행일 : 2014. 6. 24  |  발행인 : 정문교  |  편집인 : 권환철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문교
Copyright © 2023 뉴스앤충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