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건강탐방
태안 세발낙지 드시고 건강한 여름 나세요
김병진 기자  |  ohappy12@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6.24  13:47:5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아 갯벌 속 산삼이라 불리는 태안반도의 세발낙지가 제철을 만났다.

태안반도의 세발낙지는 태안읍 도내리와 원북면, 이원면 일대에서 지난주부터 잡히기 시작해 내달 하순까지 가로림만 주변을 중심으로 잡히게 된다.


세발낙지는 더위로 입맛을 잃기 쉬운 여름철 입맛을 돋우고 단백질과 칼슘, 인, 철분 등 각종 무기질 성분이 풍부한 건강식품으로 알려진 태안반도의 대표적인 계절음식이다.


한 마리를 통째로 입에 넣어도 부담되지 않을 정도의 크기로 일반 낙지보다 부드럽고 싱싱해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맛있게 즐길 수 있어 더욱 인기가 높다.


이에 반해 세발낙지는 갯벌 속에 들어가 구멍을 찾아내 하나하나 삽으로 직접 잡아야 하는 어려움으로 잡는 양이 적고 잡는 기간도 한 달 보름정도로 짧아 미식가들의 마음을 더욱 애타게 만들고 있다.


싱싱한 세발낙지를 참기름에 살짝 찍어 한 입에 넣으면 참기름의 고소함과 낙지의 신선함이 어우러져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세발낙지는 생으로도 맛있지만 박속과 만나면 최고의 찰떡궁합으로 세발낙지와 박속이 어우러져, 얼큰하고 시원한 국물 맛을 잊을 수 없는 별미중의 별미 박속낙지탕이 만들어진다.


태안반도의 7미중 하나로 여름철 기력회복과 입맛을 돋우는 박속낙지탕은 박속으로 우려낸 시원하고 얼큰한 국물이 끓이면 끓일수록 더욱 깊은 맛을 낸다.


또 먹기 좋은 적당한 크기의 세발낙지뿐 아니라 일반 낙지를 넣어도 맛이 그만이며 마지막에 넣어 끓여먹는 밀국(칼국수)과 수제비의 쫄깃한 맛이 어우러져 더욱 일품을 만든다.


 

김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송골1길 17 (203,원진휴먼빌)  |  대표전화 : 041-581-3007  |  팩스 : 041-581-3008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31
간별 : 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4. 6. 18  |  발행일 : 2014. 6. 24  |  발행인 : 정문교  |  편집인 : 권환철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문교
Copyright © 2023 뉴스앤충청.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