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교육일반
독립기념관, 2월의 독립운동가 강기덕 선생 선정
정문교 기자  |  moongyo6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29  15:13: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신간회 원산지회 회원들

독립기념관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강기덕(1886~미상) 선생을 2022년 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1886년 함경남도 원산에서 태어난 강기덕은 1919년 보성법률상업학교(普成法律商業學校) 학생 대표로 3·1운동에 앞장섰다.

학생들에게 독립선언서와 격문을 배포해 3·1운동을 준비하고, 1919년 3월 5일 남대문역에서 인력거를 타고 선두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등 시위를 주도했다.

그러나 현장에서 일제 경찰에 붙잡혀 서대문형무소에서 첫 번째 옥고를 치렀다.

출옥 후 고향으로 돌아온 강기덕은 원산·덕원지역 청년운동의 지도자로서 활동을 전개했고 1923년 1월 원산교풍회(元山矯風會)를 조직해 폐습(弊習) 철폐에 앞장서고, 8월에는 함남도민대회를 개최, 지역민의 열악한 생활환경 개선에 힘썼다.

1926년에는 덕원청년동맹(德源靑年同盟) 창립에 적극 참여하여 농촌문화 향상을 위한 순회강연을 진행하던 중 ‘치안유지법(治安維持法) 위반’으로 일제 경찰에 붙잡혀 다시 한 번 옥고를 치러야 했다.

강기덕은 출옥 직후 1927년 창립된 신간회(新幹會)에 참여해 원산지회 설립준비위원 등을 맡았다.

당시 함남기자연맹에도 소속돼 언론 자유를 위해 힘쓰다 8개월간 옥고를 치뤘고 출옥 후 1930년 신간회 원산지회 회장에 선임되고 1931년에는 중앙집행위원장을 맡아 신간회 활동을 이끌었다.

신간회 해소 후 1933년 원산노동조합의 재건 등에 힘쓰던 중 네 번째 옥고를 치루는 등 거듭된 옥고에도 불구하고 독립운동을 이어나간 그의 공훈을 기려 정부는 1990년 독립장을 추서했다.

 

정문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천안시 서북구 성환읍 송골1길 17 (203,원진휴먼빌)  |  대표전화 : 041-581-3007  |  팩스 : 041-581-3008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31
간별 : 인터넷신문  |  등록일 : 2014. 6. 18  |  발행일 : 2014. 6. 24  |  발행인 : 정문교  |  편집인 : 권환철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정문교
Copyright © 2022 뉴스앤충청. All rights reserved.